『BIG BAIT SEA BASS』のグラフページの企画のためにルアーブランド『ヒフミクリエイティング』(hifumi-creating.com)代表の米澤弘通さんへビッグベイト制作を依頼したのは撮影設定日の1年前。本来なら多くの時間を掛けてルアーは制作されるが、この本の制作のゴーサインがでないと依頼もできないためだ。撮影日程は6月の筑後川。九州の大河、筑後川でビッグベイト。ロングキャスト必須のポイントだからロコアングラーは使わない。だからこそ興味があった。筑後川へ棲息する大型化する有明シーバスにビッグベイトはありでしょう、という提案。ルアー制作にかなりのスキルを持つ彼だからこそ、無理難題ではないと思った。

For the planning of the graph page of “BIG BAIT SEA BASS”, I asked Yonezawa Hironobu of hifumi creating to produce a big bait one year before the shooting set date. Originally it will take a lot of time to make a lure, but because we can not do it unless the production of this production is not done. The shooting schedule is Chikugo River in June. Big bait in the big river in Kyushu. Because it is an essential point of long cast, do not use local angler. That is why I was curious. Proposal that there will be a big bait at the ariake sea bass that grows in the Chikugo River. I thought that because it is Yonezawa with considerable skills in lure makeup, it is not impossible.

“BIG BAIT SEA BASS”의 그래프 페이지를 계획 할 때, 나는 hifumi의 Yonezawa Hironobu에게 촬영 날짜로부터 1 년 전에 큰 미끼를 만들기를 요청했다. 원래 유인물을 만드는 데는 많은 시간이 걸리지 만,이 제작물을 제작하지 않으면 우리가 할 수 없기 때문에. 촬영 일정은 6 월 치쿠 고강입니다. 큐슈의 큰 강에서의 큰 미끼. 긴 캐스트의 필수 요소이기 때문에 현지 낚시꾼을 사용하지 마십시오. 그것이 내가 호기심을 느끼는 이유입니다. 치쿠 고강에서 자란 아리 야 (阿寒) 농어에 큰 미끼가있을 것을 제안. 루어 메이크업에 상당한 기술을 가진 요 네자와이기 때문에 불가능하지 않다고 생각했습니다.

ルアーは撮影当日までに完成していたが、現物を見ることはできなかった。6月という季節は、筑後川に産卵のため遡上してくるエツという大型のベイトがいるため、最も釣りやすいタイミング。とはいえ、そう簡単に釣ることはできない。ただ確率が上がるだけだ。彼は1度、筑後川で釣りをして数尾のシーバスを釣っているため、ある程度の環境を把握していた。その経験がビッグベイトに反映されたのは、どんな状況でも対応できるビッグベイトということ。エツを捕食する時、シーバスは完全に狂う。ルアーサイズ関係なく釣れる。小さなブレードベイトでもメーターオーバーが釣れる。しかし、ボイルがゼロの時もある。届かないほど遠くの流芯で起こるだけのことが多い。そのため、無反応な状況でも魚を引きづり出すルアーでないと攻めきれない。どんな状況でも対応できるビッグベイトとは、そういうことだ。

The lure was completed by the day of shooting, but I could not see the actual thing. The season of June is the most easy-to-catch timing as there is a large bait called Etsu that goes up to the Chikugo River for egg laying. Nonetheless, I can not catch it easily. Just the probability only rises. Since Yonezawa has fished a few sea basses by fishing in the Chikugo River, he was grasping the environment to some extent. That experience was reflected in the big bait is that it is a big bait that can handle any situation. Sea bass is completely crazy when preying eats. Can catch irrespective of lure size. Meter over can be caught even with a small blade bait. However, there are times when there is no reaction at all. There are so many things that happen with a core that is far from reach. Therefore, even in a non-responsive situation it can not attack unless it is a lure pulling out fish. That’s what the big bait can handle in any situation.

그 미끼는 총격 당일 날에 완성되었지만 실제 물건을 볼 수 없었습니다. 6 월은 계란을 낳기 위해 치쿠 고강까지가는 에츠 (Etsu)라고 불리는 큰 미끼가 있기 때문에 가장 쉽게 잡을 수있는시기입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나는 그것을 쉽게 잡을 수 없다. 확률 만 상승합니다. 요 네자와는 치쿠 고강에서 어업으로 몇 척의 농어를 낚았 기 때문에 어느 정도 환경을 파악하고있었습니다. 그 경험은 어떤 상황에도 대처할 수있는 큰 미끼라는 점에서 큰 미끼에 반영되었습니다. 먹이를 먹을 때 농어가 완전히 미쳤습니다. 미끼 크기에 관계없이 잡을 수 있습니다. 작은 블레이드 미끼로도 계량기를 잡을 수 있습니다. 그러나 전혀 반응이없는 경우가 있습니다. 손이 닿지 않는 곳에는 너무 많은 것들이 있습니다. 따라서 비 반응 상황에서도 물고기를 잡아 당기는 미끼가 아니면 공격 할 수 없습니다. 그것이 어떤 상황에서도 큰 미끼가 처리 할 수있는 것입니다.

その名は『Brouge』(ブルージュ)。僕には分からない領域だが、このビッグベイトには、これまで彼が自分のものにした多くのギミックが詰め込まれた。彼曰く「大きいルアーほどいろいろな要素を詰め込みやすく自由度は高いが、容量が大きいため削るなどの調整や作業にとても時間が掛かる」と。何パターンもの特化したプロトタイプが作られ掛け合わせる。そうしたサラブレッドを生むようなメイキングを施す。そして、それは使い手によって顔を変える幅も併せ持つ。そのため、上級者向けと言える。いや、正しい表現は上級者まで使いこなせる幅がある、だ。というもの、ビッグベイトビギナーの僕が、このルアーで初めてのビッグベイトシーバスを釣ることができたのだから。

Its name is “Brouge” . It is an area I do not know, but this big bait was packed with many gimmicks that Yonezawa had ever made. Yonezawa says “Larger lures are easier to pack various elements, but the degree of freedom is high, but because the capacity is large, it takes a lot of time to adjust and work such as shaving.” A number of specialized prototypes are made and multiplied. Yonezawa will make such a thoroughbred make-up. And it also has a width to change face by user. Therefore, it can be said to be for advanced users. No, the correct expression has a range that can be used by advanced people. Because the one of the big bait beginner was able to catch the big bait sea bass for the first time with this lure.

그 이름은 “Brouge”입니다. 그것은 내가 모르는 분야이지만,이 큰 미끼는 요 네자와 (Yonezawa)가 만든 많은 특수 효과로 가득 찼습니다. 요 네자와 (Yonezawa)는 “큰 루어는 다양한 요소들을 묶기 쉽지만 자유도는 높지만 용량이 크기 때문에 면도와 같은 조정과 작업에 많은 시간이 걸린다”고 말했다. 많은 특수 프로토 타입이 만들어지고 곱해진다. 요 네자와는 이런 순종 메이크업을 할 것입니다. 또한 사용자가 얼굴을 바꿀 수있는 너비가 있습니다. 따라서 고급 사용자에게 유용 할 수 있습니다. 올바른 표현에는 선진 사람들이 사용할 수있는 범위가 있습니다. 큰 미끼 초보자가이 미끼로 처음으로 큰 미끼 농어를 잡을 수 있었기 때문에.

私はウエーディングの撮影を好んでする。例え、アングラーが立ち込まなくても。理由は撮影できるアングルが増えるから。そして、水面下撮影を行うためでもある(この話は後ほど)。川も海も河口の干潟も水深に関わらず水中はどこも危険だ。決して無駄に歩き回ることはない。撮影時に歩くであろう範囲だけは深さや滑りやすさを確認しておく。そして、必ず浮力体のライフジャケットも着用する。自動膨張では意味がない。浮力体だとハマった瞬間に浮くため、機材が助かる可能性が高いからだ。そして、できるだけカメラは1台だけにする。リスクを減らすため。とはいえ、2台を担いでしまうが……。筑後川も干潟のように泥が堆積して非常に危険なフィールドだ。そういったフィールドでは立ち込むというよりは泥汚れ対策でウエーダーを履くという考えで行ってほしい。私は過去に干潟でのシーバスナイトゲームの撮影で、腰まではまってしまい恐ろしい目に合っている。そのため、単独の行動も避けるべきだ。

I like photography of wading. Even if the angler does not enter. The reason is that angles that can be taken increase. And it is also for underwater photography (this story later). Both the river, the sea and the tidal flat of the estuary are dangerous everywhere underwater, regardless of water depth. You never force around. Be sure to check the depth and slipperiness only in the range that you will walk during shooting. And also be sure to wear a life jacket of the buoyant body. Auto expansion does not make sense. Because it floats at the moment you are addicted to a buoyant body, the possibility that the equipment will be saved is high. And, as much as possible, make only one camera. To reduce risk. However, although it will carry two cameras … …. The Chikugo River is also a very dangerous field as mud deposits like a tideland. I would like you to go with the idea of wearing a wadder by measures against mud soiling rather than getting into such a field. I have caught up to the waist and met terrible eyes in the shoots of a sea bass night game in the tideland in the past. Therefore, you should also avoid a single action.

나는 웨이 딘의 촬영을 선호한다. 예 앵글 러가 서 삼키지 않고. 이유는 촬영할 수있는 각도가 늘어나 기 때문. 그리고 물밑 촬영을 할 수도있다 (이 이야기는 나중에). 강 바다 하구의 갯벌도 수심에 관계없이 수중 어디도 위험하다. 결코 무리하게 돌아 다니는 것은 아니다. 촬영시에 걷는 것이다 범위 만은 깊이와 미끄럼을 확인해 둔다. 그리고 반드시 부력의 구명 조끼 착용한다. 자동 팽창은 의미가 없다. 부력이라고 빠진 순간에 뜨는 때문에 장비가 살아날 가능성이 높기 때문이다. 그리고 가능한 카메라는 하나만한다. 위험을 줄이기 위해. 하지만 2 대를 메고 버리지 만 … 치쿠 고강도 갯벌처럼 진흙이 퇴적되어 매우 위험한 필드이다. 그러한 필드에 서 해석 이라기보다는 진흙 얼룩 대책 우에다을 신는라는 생각으로하고 싶어요. 나는 과거에 갯벌에서 시바스 나이트 게임 촬영에서 허리까지 빠져 버렸 무서운 눈에 어울린다. 따라서 단독 행동도 피해야한다.

コメントを残す

メールアドレスが公開されることはありません。 * が付いている欄は必須項目です